달력

122018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정직한 그리스도인



2004년에 기독교대한감리회에서 '정직하겠습니다'라는 주제로 정직한 감리교인, 정직한 그리스도인 운동을 한 적이 있습니다. 그때 주제가 새겨진 스티커를 선풍기 커버 가운데에 붙여두었는데, 그 선풍기를 사용할 때마다 보여서 자꾸 생각하게 됩니다.

한 교단이 주제로 삼아 운동을 벌인 주제였으니 중요한 것이겠지요. 기독교인은 정직해야 하는가 그렇지 않아도 괜찮은가 스스로 질문을 해보면 어떤 답이 나오시나요? 저는 처음엔 당연히 정직해야지 생각이 들고, 믿음과 정직의 관계에 대해서 생각하게 되고, 기독교인이 얼마나 정직하지 않았으면 그런 운동을 했을까 생각이 들었습니다.


정직에 대해서 성경은 뭐라고 말할까요? 믿음의 지혜를 가르치는 잠언 3:32에 보면, "대저 패역한 자는 여호와께서 미워하시나 정직한 자에게는 그의 교통하심이 있으며"라고 하여 정직한 사람과 하나님이 함께 하신다고 합니다. 또 잠언 12:22에도 "거짓 입술은 여호와께 미움을 받아도 진실하게 행하는 자는 그의 기뻐하심을 받느니라"라고 하여 거짓을 따르지 않고 진실한 것이 하나님의 뜻이라고 말합니다. 하나님이 직접 주신 십계명의 내용에도 "거짓증거하지 말라"(출 20:16)고 하셨고, 가나안 진입을 앞둔 이스라엘 민족에게 모세가 전한 말씀인 신명기의 6:18에는 "여호와께서 보시기에 정직하고 선량한 일을 행하라 그리하면 네가 복을 받고 그 땅에 들어가서 여호와께서 모든 대적을 네 앞에서 쫓아내시겠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아름다운 땅을 차지하리니 여호와의 말씀과 같으니라"라는 내용이 나옵니다. 정직이 복이 된다는 말이고 하나님의 백성은 그 길을 따라 살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신약에는 초대교회 때 거짓말을 했다가 그 자리에서 죽은 사람도 있습니다.(행 5장, 아나니아와 삽비라 부부) 성경을 볼때 그리스도인이 정직해야 하는 것은 말하나마나라고 할수 있습니다.


그런데 왜 종교 신뢰도 조사에서는 교회가 늘 가장 낮은 순위로 나타나고, 사람들은 교회다니는 사람들이 더하다고들 하고, 각종 비리 사건에는 기독교인이 빠지지 않는 것일까요? 교회 지도자들이 깊이 반성하고 책임을 느껴야합니다. 더불어 교회가 하나님의 뜻을 전하는 예언자의 역할을 제대로 했는지, 사람들에게 위로와 축복의 약속만 제공한 것은 아닌지 돌아보게 됩니다. 교회의 목표가 양적인 부흥이 되면 나타나는 부작용이라고 생각합니다.


정직(正直)은 한자말인데, 바를 정, 곧을 직으로 씁니다. 바르고 곧다는 말입니다. 솔직(率直)하다는 말과 비슷한데, 솔직은 거짓이 없고, 숨기지 않는다는 뜻입니다. 별 차이가 없는 말이겠지만 저에게는 두 단어의 어감이 좀 다릅니다. ‘솔직’은 숨기지 않는다는 의미가 더 크게 느껴지고 ‘정직’은 책임지는 자세가 더 크게 느껴집니다. 모든 일을 거짓 없이 있는 그대로 말하는 것은 솔직한 것이고, 옳은 길을 가려고 노력하고, 그 일로 생기는 결과에 대해서도 깊이 생각하고 책임있게 행하는 것이 정직한 것으로 생각된다는 말입니다.

어떤 사람은 자기는 속이지 않는다고, 모든 것을 솔직하게 말한다고하며 있는 그대로 말해버립니다. 그리고 그 뒷일은 나몰라라 합니다. 불치병에 걸린 환자에게 있는 그대로 말해버리는 것이 좋을까요? 잘못한 일을 물을 때, 솔직하게 내가 그렇게 했다고 인정만 하면 정직한 태도일까요?


정직에는 옳은 길을 따른다는 의미가 들어있습니다. 옳고 그름의 가치 판단이 들어있어서 솔직하기 보다 정직하기가 더 어렵습니다. 정직은 자기의 이익을 따르지 않고 옳은 길을 따릅니다. 정직은 자기에게 이익이 된다 해도 하나님의 뜻에 맞지 않는 길을 선택하지 않습니다.(고전 13:6) 정직은 하나님의 뜻을 기준 삼아 사는 것이며, 그 길을 선택해서 자신이 희생할 일이 생기더라도 기꺼이 가는 것입니다. 정직은 그저 거짓말을 하느냐 그렇지 않느냐의 문제가 아니라, 기독교인의 정체성에 관한 문제입니다. 그러므로 정직하지 않은 그리스도인은 없습니다. 정직하지 않다면 그리스도인이 아닙니다. 교회 다니는 교인일 뿐입니다. 겉으로는 그리스도인처럼 보여도 진정한 그리스도인은 아닙니다.


정직해야 한다는 사실을 안다고 정직해지는 것은 아닙니다. 손해보더라도 하나님의 뜻을 선택하는 용기가 있어야 정직할 수 있습니다. 정직해야 그리스도인이라는 정체성만 얘기해서 우리가 정직해질 수 있을까요? 아닙니다. 정직한 삶이 나에게 유익하다는 것을 알 때 가능한 일입니다. 정직한 사람은 다른 사람의 신뢰를 받습니다. 더 큰 유익은 천국의 보화를 쌓게 됩니다.(눅 12:33) 정직은 세상의 이익을 위한 것이 아니라 나의 영혼과 영생에 대한 가치이기 때문입니다.

정직한 사람은 유한한 세상의 일과 영원한 영혼의 일을 비교하고 판단할 수 있는 사람입니다. 이 세상의 삶이 끝이 아니라는 믿음은, 세상에서도 하나님의 복을 누리고 죽어서도 좋은 것을 갖겠다는 욕심을 위한 것이 아닙니다. 세상의 일이 다가 아니고 더 중요한 것이 있는데, 그 가치를 알고 세상에서 영원을 살겠다는 믿음입니다. 세상의 가치가 천국을 삼키는 것이 아니라 천국의 가치가 세상을 변화시키는 것입니다. 이 믿음이 있을 때 우리는 정직한 그리스도인으로 살 수 있습니다.

'말 글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직한 그리스도인 Honesty Christian  (0) 2018.06.15
이기적인 그리스도인 Selfish Christian  (0) 2018.06.15
성경의 형성과 번역  (1) 2017.10.31
성경이 진리인가요?  (0) 2017.10.25
종교와 개인  (0) 2017.10.20
종교와 사회  (0) 2017.10.20
Posted by 이경민 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