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8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주일 청소년예배 설교입니다.
화이트보드에 적은 것을 사진으로 찍어 남겨보았습니다. 
파워포인트나 Prezi를 활용해서 말씀을 전했었는데,
이렇게 보드에 적는것이 오히려 참신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집중이 더 잘되는 것 같기도 하고...
슬라이드 작업하는 시간을 줄여서 말씀준비에 더 투자할 수 있게 되는 장점도 있습니다.


















 
Posted by 이경민 목사

왕하 5장 5절_엘리사와 여호람.pptx

엘리사와 여호람, 나아만
 
3. 이스라엘 왕
- (5-7절) 아람왕의 요구를 전해듣고(나아만의 문둥병을 고쳐달라는 요구) 자기의 옷을 찢으며 낙망함./ 두려워 떰.
“내가 사람을 죽이고 살리는 하나님이냐”

이것은 난관에 부딪칠 때마다 우리들이 외치는 익숙한 소리다.(내가 어찌하리요!!!!) 
그렇다면 인간이 넘을 수 없는 일들에 직면할 때 우리가 할 수 있는 길은 무엇인가?
역시 하나님을 의지하고 맡기는 것이 최선이다. 

1> 선물로 가져온 물건
은 10달란트 / 342kg   금 6천개=2달란트 / 68.4kg  옷 10벌 / 귀한 것 => 예의를 갖춘 선물이며, 아람의 부를 보여준다.

2>이스라엘 왕은 여호람 / 이름이 왜 없을까? / 여호람이 초라한 이유-엘리사가 하나님의 능력을 가졌으므로-내 모습은 어떤가?
아람과 이스라엘의 관계 / 전쟁을 하던 적대관계였으나, 당시는 비교적 평온한 상태
선전포고로 여긴 이유 / 적대관계에 있던 나라의 왕이 군대장관을 보내 병을 치료해주라고 하니, 할 수 없는 일을 요구하니 전쟁의 빌미로 여기는 것도 이해됨, 그러나 하나님이 하시는 일에 대한 안목이 없음. 지키시는 하나님에 대한 믿음도 없음. 즉 믿음 없는 사람이 사건을 보는 상식적인 눈. 

=> 어려운 상황에 답은 없고 스트레스만 쌓인다.

한계를 극복하라!
(자연히 스트레스는 없다. 문제가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1. 개인의 한계를 극복하라.
 - 성품의 한계 / 성숙
 - 능력의 한계 / 도전과 계발
=>어제보다 나은 오늘, 오늘보다 나은 내일 / 어제보다 나은 오늘의 나, 오늘보다 나은 내일의 나

2. 인간의 한계를 극복하라.
 - 사랑의 한계
 - 미래를 알 수 없는 두려움의 한계

4. 엘리사
이스라엘왕이 두려워하고 있는 때에 하나님의 사람(성숙한 영성의 사람)은
- (8절) “왕이 어찌하여 옷을 찢었나이까 그 사람을 내게로 오게 하소서. 저가 이스라엘 중에 선지자가 있는 줄을 알리이다”라고 함.
위기라고 생각되었지만 오히려 하나님의 살아계심을 알리게 되리라고 믿고 확신함.
- 엘리사의 나아만을 향한 지시는? (10절)“요단강에 가서 일곱 번 몸을 씻으라 그러면 네 몸이 깨끗하여 지리라”

3>비교되는 두 사람
 - 정치 군사의 지도자와 영적인 지도자, 세상을 보고 일을 보는 기준과 눈이 다르기 때문에 달리 봄.

여호람에게는 없고 엘리사에게 있던 것 
1. 자신감 / 성령충만한 상태(하나님의 영에 감동한 상태) 유지할 수 있는 방법 / 기도, 말씀, 찬양 -> 즉 예배(은혜의 자리) 사모
2. 영적분별력 / 하나님이 하시는 일, 사탄이 움직이는 일 / 역시 기도말씀찬양, 예배, 은혜의 자리

힘들고 괴롭게 하는 문제 앞에서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하나?
두 사람의 차이가 어디에 있는가? (온전한 믿음)

하나님과의 관계를 잘 유지하여, 늘 성령충만함으로 자신감을 소유하고, 영적분별력을 가지는 삶. 그리고 성품과 능력과 영성에 있어서 매일매일 한계를 넘어 성숙해가는 삶

기도제목 : 내가 극복하고 자라가야 할 내 성품과 삶의 습관의 장애물을 내려놓자.
Posted by 이경민 목사